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5℃
  • 흐림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0℃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3℃
  • 광주 21.5℃
  • 부산 21.5℃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조금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8.6℃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2015국제시니어&웰다잉페어

시니어와 웰다잉의 주요 컨텐츠 대부분 선 보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엑스포>


2015국제액티브시니어& 웰다잉페어‘가 4일 10시 30분 고양꽃박람회장 입구에서 거행된 개막식에는 주최기관인 WBC 복지TV 최규옥 회장과 최성 고양시장이 참석하여 11명의 VIP들과 함께 개막 테이프를 끊은 후 각 부스를 돌며 출품상품들을 살펴보았다. 금번 ‘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는 준비과정이 순조롭지 못했고 무엇보다 메르스 감염이란 돌발 변수로 인해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나 몇 년 후를 내다 본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첫 출발한 만큼 미래를 위한 노하우 축적이란 점에서는 의미를 부여하여도 좋을 것이다.



부스의 구성을 살펴 보면 ‘(사)한국골든에이지포럼’ 및 '사회적협동조합멋진인생웰다잉' 비롯한 액티브 시니어 기관, 대한노인회 사업단 등 일자리 창출, 한국주택금융 등 금융상품, 건강 상품을 비롯하여 ‘웰다잉 페어’에 합당한 부스로는 장례생화제단, 봉안당 관리 시스템, 추모시설, 고인메이크업, 염습과 입관 관련, 위생의약품, 사전장례의향서 및 의료의향서, 수준높은 봉안함, 그리고 추모에 적절한 시들지 않는 꽃 상품 등 있어야 할 것이 있었으며 해외에서는 아시아 장례박람회 주관사에서 축하 부스, '연변조선족예의연구회' 부스 등과 ‘사회공헌저널’ 등 언론 부스 등이 선을 보였다.



특히 대형 생화제단과 제단장식 교육기관이 처음으로 참가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었다. 또 AFE(아시아장례박람회) 주관사인 VES는 '아시아은퇴자및노년박람회' 이름으로 별도로 축하 메세지와 기념품을 국제우편으로 보내 행사를 축하해 주었다. 특히 외국에서 관람객으로 참석한 싱가폴의 최대 장례그룹 '앙친모'의 젊은 CEO ‘ANG JAN’ 은 부스를 돌아 볼 때나 시설을 견학할 때 상세한 항목까지 꼼꼼히 일일이 질문하며 배우려는 자세가 인상적이었고 연변에서 사라져 가는 조선족장례문화를 되살려 보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기관에게 한국의 여러 분야 현황을 비교적 상세하게 보여주고 격려하게 되었다는 사실은 고무적이다.


특별히 이번 페어에서 국내 최초로 선을 보인 경영상 수상은 참여 기업 중 ‘혁신경영’과 ‘사회공헌’ ‘고객만족’ 분야로 구분하여 경영대상을 수여하여 기업 의욕을 높이고 격려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경영혁신 부문에서는 장례위생제 제조 보급업체로 특허분야 신지식인 선정, 식품환경 발명대상 수상 등으로 우수한 경영 능력을 보여 준 ‘(주)에프엔에스’가 수상했고 ‘사회공헌’부문에서는 주택금융의 안정적 공급 촉진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에 크게 기여한 ‘(주)한국주택금융공사’가, 고객만족 부문에서는 생화 제품의 탁월한 디자인은 물론 사랑과 관심으로 소중히 모시는 등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용담화원’이 수상했다. 또 대전보건대학교 장례지도과, ‘(사단)대한장례메이크업복원협회, ’(사단)한국장례꽃문화협회‘등 10개 기업은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산업 박람회가 기업들의 우수한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으로 기업의 경영 의욕을 격려하고 지원하는 사명을 감당하려는 본 페어의 진솔한 비전이다.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