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맑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2.4℃
  • 맑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6.8℃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2.8℃
  • 맑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3.5℃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페이스북, 소상공인 'online Shops' 론칭

페이스북이 미국의 8만60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중소기업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이에 의하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중소기업의 31%가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CEO 저커버그에 의하면 이 기간 동안 기업들이 살아남은 한 가지 방법은 온라인 비즈니스다. 그는 "온라인 영업이 없었던 많은 업체들이 처음으로 온라인에 접속하는 것을 보고 있으며, 온라인에 입점해 있던 중소기업들이 이제는 이것을 1차적인 영업방식으로 채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 주커버그와의 페이스북 라이브 세션에서 발표된 이 새로운 전자상거래 기능은 소기업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모두에 온라인 상점을 개설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가까운 미래에 페이스북 샵은 또한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왓츠앱, 메신저 등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생방송 중에 제품에 태그를 붙이는 것을 허용할 것이다. 

 

 

저커버그에 따르면, 페이스북 샵)의 기본 아이디어는 소기업들이 온라인 상점을 만들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페이스북의 앱 제품군을 통해 직접 물건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사업주는 페이스북 페이지나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전용 '샵' 코너를 만들고  방문자가 검색, 저장, 공유,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의 카탈로그를 만들 수 있다.

 

페이스북 샵은 특히 소상공인들에게 희소식이다.
그 이유는 Shops가 자유롭고 만들기 쉽고, 빠를 뿐 아니라  Shops가 Facebook의 많은 앱에 통합되어 있기 때문이다.  즉 샵을 만드는 즉시 페이스북 페이지와 인스타그램 프로필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믁 페이스북 스토리와 광고가 연동되는 것이다.

 

전세계 폭넓은 이용자를 가지고있는 페이스북 네트워크가 손쉬운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할 수 있도록 런칭한 것은 페이스북 이용자들 뿐아니라 세계 온라인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