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2℃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6.5℃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5.5℃
  • 구름조금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중장년 전문인력, 중소기업 '멘토'로 활용

일자리위원회 '신중년 퇴직 전문인력 활용방안' 발표/ 일자리희망센터, 매칭 취업 알선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5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신중년 퇴직 전문인력 활용방안'을 상정·의결했다.

 

지난해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석사급 이상 50~60대 비경제활동인구는 약 10만명 이상이고, 실업자는 8000명으로 집계됐다. 급격한 고령화로 퇴직 전문인력의 수가 증가하는 한편,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업황 악화로 중장년 은퇴자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예산이 대거 투입되는 복지 성격의 일자리 대책이 아닌, 신중년 인적 자원과 기업을 맞춤형으로 연계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먼저 고용노동부는 내년부터 '신중년 기술컨설팅센터(가칭)' 운영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해 퇴직 전문인력을 중소·중견기업에 기술자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센터에 등록된 퇴직인력과 컨설팅을 요청해온 중소기업을 매칭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연구개발(R&D), 디자인, 엔지니어링 등 분야별 전문인력 풀을 확보해 관련 분야 멘토링, 컨설팅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지속 추진한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연구기관, 대기업 등의 퇴직 연구인력을 소재·부품·장비 중견기업에 파견해 기술애로를 해결해주고 있다.


퇴직 전문인력이 중소기업에 재취업할 경우 정부가 인건비 일부를 보조해주기도 한다. 부처별로 ▲퇴직 기술인력 중소기업활용지원(인건비 70% 4개월 지원, 중기부)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연봉 50%, 중기부) ▲기술전문경력인 활용지원(연봉 40%, 산업부) 등이 있다. 금융·공공분야에서는 퇴직 예정 단계 인력부터 중소기업 자문·업무지원으로 활용해 재취업을 지원한다.

 

 

경총 등 사업주 단체가 운영하는 '중장년 일자리희망센터'는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퇴직 전문인력·중소기업 매칭 기능을 강화한다. 올해부터 시작된 대기업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화제도를 활용해 센터를 통해 재취업 알선과 숙련전수 활동 등으로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현장의 경험·기술노하우를 대학 교육과정으로 설계하는 한편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교육방식(에듀테크)를 도입하는 등 숙련전수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밖에 연구실 안전교육 수요 증가를 반영해 고경력 퇴직 과학기술인은 전문 교육강사로 양성한다. 연구활동종사자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연구실안전법' 개정에 따른 조치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고숙련 퇴직자를 대상으로 매년 500명의 직업훈련교사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