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3.1℃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22.4℃
  • 대구 20.9℃
  • 울산 20.7℃
  • 광주 19.1℃
  • 부산 20.0℃
  • 흐림고창 20.2℃
  • 제주 20.2℃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악기 연주와 물도 따르는 로봇손

URL복사

한국기계연구원은 도현민 박사 연구팀이 달걀을 집어 옮기거나, 가위질을 하는 등 일상 생활에서 다양한 물체와 도구를 조작할 수 있는 사람 손 크기의 '로봇 손'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로봇 손은 4개의 손가락과 16개 관절로 이뤄져 있다. 각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12개 모터가 사용됐으며, 각 손가락은 독립적으로 움직인다.

 

 

 

특히 물체와 접촉을 감지할 수 있는 촉각 기능을 부여하기 위해 '힘 측정 센서'를 개발, 손가락 끝과 마디, 손바닥에 장착했다. 손가락 끝에 장착된 힘 센서는 지름 15㎜, 무게 5g 이하의 초소형 센서로, 로봇 손과 물체가 접촉할 때 손가락 끝에서 감지되는 힘의 크기와 방향을 측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물건을 쥐는 힘으로 사람의 손처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또 손가락 마디와 손바닥에는 서울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피부형 촉각센서를 장착했다. 로봇 손과 물체가 접촉할 때 접촉 부위의 분포와 힘을 측정하게 된다. 이 때문에 물체 형태에 따라 손가락 모양을 달리 잡을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로봇 손은 촉각센서가 내장돼 있고, 손가락 구동부가 손바닥 내부에 장착된 모듈형 제품이 없어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의 로봇 손은 구동부를 손바닥 내부에 장착해 이를 모듈화 시켰으며, 좁은 공간에서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소형화하는 데 성공했다. 로봇 손의 무게는 1㎏ 이하이지만, 3㎏ 이상의 물체를 들 수 있을 정도로 기존 상용 로봇 손보다 가벼우면서 힘은 더 세졌다.

 

 

연구팀은 정교한 작업을 필요로 하는 산업용 현장에 로봇 손을 적용할 계획이다.

도현민 기계연 책임연구원은 "사람 손의 섬세한 움직임을 모방해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도구 등 다양한 물체를 다룰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됐다"며 '로봇 손의 파지 작업 알고리즘과 로봇 조작지능을 부여하는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사회적경제의 의미와 지속을 위한 사회적 노력
사회적 경제란 사회적 문제를 비지니스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공익성을 지닌, 즉 경제적 가치와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경제 영역이라 할 수 있다. 현실에서의 경제적 성과 추구라는 하나의 목표에 매진해도 생존이 쉽지 않은데, 사회적 경제는 사회적 가치도 동시에 추구하다 보니 그 수익성과 전문성, 규모 등에서 열세일 수 있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사회적경제가 추구하는 민주적인 경영과 사회적인 소유, 지역사회에의 기여와 노동통합의 가치는 우리 사회에 정말로 필요한 사회적 가치이다. 그러므로 이 영역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을 통해 경영역량을 향상시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신중년을 사회적경제의 영역으로 유입하여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각종 정책 아이디어가 실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재부, 중기부, 고용부 등 정부 부처가 앞장서고 있는데, 인구구조의 변화 대응, 지역 과소화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인적자원의 효율적 양성과 활용, 사회적경제를 통한 국민 통합과 포용성장에의 기여라는 거시적인 목표에도 부합하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