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25.2℃
  • 서울 25.4℃
  • 대전 25.7℃
  • 대구 26.0℃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4℃
  • 흐림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3.8℃
  • 흐림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소상공인 80%가 오프라인 판매, 온라인구축 지원 희망

소상공인 80%가 오프라인 판매, 온라인구축 지원 희망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매장에서 직접 판매하는 방식의 영업을 유지하고 있고 온라인을 활용한 판매방식은 아직 소수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 1017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유통시장 변화에 따른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 따르면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활용’에 대해 응답자 중 81.7%가 ‘매장 직접 판매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업자가 보유 혹은 임대한 매장에서 소비자의 얼굴을 보며 판매하는 전통적 방식이 아직도 가장 활용도가 크다는 얘기다.


매장판매를 제외한 판매방식으로는 ‘SNS 온라인 판매’(21.1%), ‘자체 온라인 판매’(20.6%), ‘온라인 커뮤니티 공구’(16.0%), ‘오픈마켓플레이스’(14.1%), ‘소셜커머스 판매’(10.5%) 등 순이다. 총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장 직접 판매가 52.7%, ‘SNS 온라인 판매’가 6.9%, ‘자체 온라인 판매’가 6.7% 순이다.

 

온라인 쇼핑몰과 플랫폼 판매 절차의 편의성에 대해서는 불편하다는 부정적 응답이 46.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수수료 합리성’ 항목에 대해 43.5%의 소상공인들이 불합리하다고 응답했다.

‘계약조건의 합리성’에 대해서도 45.3%가 불합리하다고 응답했다. ‘관계 기관 정책이 대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미치는 공정성’에 대해서는 ‘대기업 위주’라는 응답이 58.9%로 조사됐다.

 

‘소상공인 대상 지원 정책’의 시급성 측면에서 응답이 가장 많은 항목은 ‘대기업과의 분쟁 법률지원’(66.2%), ‘과도한 수수료 규제’(65.8%), ‘온라인 활용 교육 지원’(58.6%), ‘자체 온라인 쇼핑몰 구축 자금 지원’(55.1%), ‘정부·지자체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 및 확대’(52.6%) 순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대해 “소상공인들이 현재 주로 활요하는 직접 판매 방식의 효율화를 지원해야한다"며 "온라인 시장의 수수료 문제 등 공정성 문제도 해결하여 온라인 시장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신뢰를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