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9.1℃
  • 흐림강릉 14.6℃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7℃
  • 박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2℃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3.3℃
  • 구름조금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주춤하던 폰시장에 지각변동 오나? 

국민은행 5G 반값 요금제 출시 예고로 LG유플러스와 SK. CJ헬로 등 얽히고 설킨 이해관계 

최근 지속적으로 가입자가 줄어들고 있는 알뜰폰 시장 판도에 큰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알뜰폰은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빌려서 저렴한 요금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통사는 망을 빌려준 알뜰폰 업체의 가입자가 많아질 수록 망을 빌려준 대가로 얻는 수익이 커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803만7명으로 7월(806만6,747명)보다 3만6,740명이 줄었다. 7월에는 6월(808만9,435명)보다 2만2,688명이 감소했다. 처음으로 2개월 연속 가입자가 줄어든 것이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의 9월 번호이동 현황 조사 결과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넘어간 가입자 수가 약 5만8,000명에 달해 가입자 감소세는 3개월 연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 알뜰폰 시장은 작아지고 있지만, 망을 빌려주는 이통사 중에선 LG유플러스 입지가 점점 커지고 있다. 올해 8월 알뜰폰 가입자 중 KT 망을 쓰는 사람이 378만명(점유율 47%)으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이 323만명(40%)으로 2위였다. LG유플러스는 102만명(13%)에 그쳤다. 하지만 연도별로 KT는 2017년 8월과 2018년 8월에도 각각 46%로 정체기이고, SK텔레콤은 같은 기간 46%에서 44%로, 올해는 40%로 계속 떨어지고 있다. 2017년 8월 7%에 불과했던 LG유플러스는 2018년 8월 9%, 올 8월 13%로 꾸준히 늘고 있다.

 

다음주 국민은행의 공식 알뜰폰 서비스 곧 개시되면 LG유플러스 비중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3년 내 100만명 가입자 유치를 목표로 하는 국민은행은 알뜰폰 최초로 5G 요금제를 출시할 뿐 아니라 예ㆍ적금, 자동이체 등 거래 실적이 많을수록 통신비를 할인해 줄 계획이다. 최대 할인을 받으면 월 1만원대까지 내려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 알뜰폰으로 가입자가 몰리면 덩달아 LG유플러스는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건도 큰 복병 없이 정부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은행과 CJ헬로는 모두 LG유플러스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지금까지는 KT와 SK텔레콤에 밀려 알뜰폰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했던 LG유플러스가 본격적인 영역 확장에 나설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조건으로 CJ헬로에서 KT 망을 쓰는 가입자를 LG유플러스로 전환하지 않을 것 등을 넣은 것으로 전해지는데 인수가 끝나면 주도권이 LG유플러스에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LG유플러스 망으로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