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9.1℃
  • 흐림강릉 14.6℃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7℃
  • 박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2℃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3.3℃
  • 구름조금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비만'이란 질병, 평소에 인지 못해

11일 비만예방의 날, 다양한 캠페인 펼쳐 

국내 만 19세 이상 남자 5명 중 2명은 비만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BMI 기준 남자의 비만율은 2011년 35.1%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7년 41.6%를 기록했다. 여자의 경우 같은 기간 27.1%에서 25.6%로 소폭 떨어졌다. 여자보다 남자의 비만이 심각하다.

 

BMI가 정상이어도 배가 나왔다면 더 심각한 비만이다. 허리둘레가 남자 90㎝ 이상, 여자 85㎝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분류한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남자의 복부비만율은 2011년 27.2%에서 2016년 31.4%로, 여자는 같은 기간 22.7%에서 24.1%로 증가했다.

 

.

복부비만은 대사증후군의 심혈관 질환 위험 요소와 연관돼 합병증 위험이 더 높다는 게 의료업계의 진단이다. 실제 비만학회가 발표한 ‘2018년 비만 팩트 시트’에 따르면 허리둘레가 클수록 제2형 당뇨병, 고혈압, 심근경색, 허혈성 뇌졸중 발생률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국내 성인남자의 비만율이 높지만 김 씨처럼 비만 상태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6월 만 19세 이상 건강보험 가입자 19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비만에 대한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비만과 고도비만 그룹의 약 18%가 스스로 보통 체형이라고 인식했다.

 

 

비만은 질병이다. 특히 고도비만은 개인 노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사회 문제다. 하지만 여전히 잘못된 인식이 강하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비만은 발병 이전에 예방·관리가 가장 효과적인 대책"이라며 "급격한 인구구조의 변화와 아동·청소년층 중심으로 서구식 식생활이 만연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계비만연맹(WOF)은 10월11일을 ‘세계비만의 날(World Obesity Day)’로 지정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비만학회도 2010년부터 10월 11일을 ‘비만예방의 날’로 지정해 비만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효과적인 관리를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대한비만학회, '비만 25초영화제' 수상작 9편 발표


대한비만학회가 지난달 26일 개최했던 제1회 비만 25초영화제 시상식에서 수상한 9편의 작품들을 공개했다.  10월 11일 비만예방의 날을 맞아 공개된 비만 25초영화제의 수상작들은 '비만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라는 주제로 제작되었다. 이 작품들은 25초의 시간을 통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비만에 대한 편견과 오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만인들의 어려움을 돌아보고 비만은 개인의 책임이 아닌 만성질환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일반부와 청소년부로 나누어 시상한 이번 비만 25초영화제에서 일반부 대상은 김남주 감독이 수상했으며, 청소년부는 안고윤 감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일반부 대상을 수상한 김남주 감독의 '비만 아닌 비난'은 비만인은 뚱뚱하고 게으르다는 편견과 함께 반전의 내용을 담았으며 임팩트 있는 카피를 통해 보는 이로 하여금 경각심을 심어주는 작품이다. 일반부 최우수상 최은지 감독의 '나 자신에 대한 편견의 오해'는 고백 상황에서 생길 수 있는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양태욱 감독의 'Obese', 지효준 감독의 '변(병)명 사회적 비만', 송현석 감독의 '오랜 너의 편', 황대연 감독의 '치타' 또한 비만의 편견에 대한 다양한 표현방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청소년부 대상 안고윤 감독의 '저는 이 친구가 좋습니다'는 친구의 내적인 면을 바라보고 그와 함께하는 장점을 이야기하는 내용으로 비만인과 편견 없이 함께하는 건강한 사회를 지향하는 내용을 담았다. 두 친구의 대화를 통해 우리 사회가 비만인을 바라보는 시선을 날카롭게 표현한 김민성 감독의 '자화상'(청소년부 최우수상), 운동을 못 할 것 같은 비만인 친구의 반전을 다룬 김요엘 감독의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청소년부 우수상)는 청소년들의 재치 있는 작품 구성과 연기가 돋보였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