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1.7℃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골든에이지라이프

한국 장노년층 사회적관계망, 매우 부실

한국 장노년층의 사회적 관계망이 주요 선진국 가운데 가장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관계망은 여가·종교 등 사회적 활동을 바탕으로 쌓을 수 있기에 저소득, 저학력 독거 남성일수록 사회 단절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통계개발원의 'KOSTAT 통계플러스'에 실린 '고령화와 노년의 경제·사회활동 참여' 연구에 따르면 50세 이상 한국인의 사회적 관계망 비중은 60.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조사한 33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사회적 관계망 비중은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친지·가족·이웃·친구가 있는지를 따진 것이다.


OECD 평균은 87.1%로 한국과 비교했을 때 한참 높았다.

한국 다음으로 50세 이상 사회관계망 비중이 낮은 국가는 터키(67.6%), 그리스(73.9%), 칠레(75.7%) 등이었다.

이웃국가 일본의 경우 50세 이상 가운데 사회적 관계망이 있다는 응답이 88.6%였다.

가장 사회적 관계망이 있다는 응답이 높은 국가로는 아일랜드(96.3%)가 꼽혔고 아이슬란드(95.4%), 영국(93.8%), 뉴질랜드(93.6%), 덴마크(93.6%)도 상위권이었다.

 

고령층 가운데서도 경제활동과 사회활동을 모두 하지 않는 '비활동인구'의 사회적 관계망 형성이 가장 취약하지만, 고령층(65∼84세) 중 비활동 인구 비중은 56.6%로 가장 컸다.

남성 가운데 비활동 인구가 47.2%, 여성 가운데서는 64.0%를 차지했다.

고령층 비활동 인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물은 결과 평균 4.1명이었다.

이는 종교단체, 지역사회모임, 여가활동 단체 등에 참여하는 사회활동인구의 응답인 5.2명, 경제활동인구의 4.3명보다 적다.

 

특히 남성 비활동인구의 도움 받을 수 있는 사람 수가 3.9명으로 가장 적었다.

고령인구 671만8천명을 분석한 결과 남성, 고령, 저학력, 사별·이혼한 경우일수록 경제활동과 사회활동을 모두 하지 않는 비활동인구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구주보다는 비가구주, 1인 가구일수록 비활동인구일 확률이 높았다.

보고서는 "도시지역 전·월세 주택에 홀로 거주하는 저소득, 고령 남성이 사회와 단절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