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3.4℃
  • 서울 7.8℃
  • 대전 10.7℃
  • 박무대구 11.7℃
  • 흐림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9.2℃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8.7℃
  • 구름많음제주 21.9℃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0.5℃
  • 구름많음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포토

두만강 국경너머 북한 추석날 풍경

산소앞에 도란도란 모여앉은 북녘사람들,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소망일까?

 

지난밤, 휘영청 보름달이 두만강 물결에 일렁이더니 청명한 추석날의 아침을 맞는다.
산소를 찾아 가는 북녘 사람들의 걸음소리가 사뿐하다. 

굽이굽이 험한령 오르는 산길이라도 오늘만큼은 마음 넉넉해지는 한가위의 풍성함을 누리려나?

온 식구가 산소앞에 가지런히 모여 세 번씩 절을 하며 차례를 지낸다. 남이나 북이나 추석명절을 지내는 모양새는 같을진대, 사람 사는 냄새는 이토록 다를 수 있으려나.

 

 

고향을 두고 온 어느 탈북민은 통일의 그날, 제일먼저 가서 아버지 묘소를 찾는 게 소원이라 말했다. 또 다른 이는, 탈북 후 아버지가 돌아가셨기에 아버지 산소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래도 산소라도 쓸 수 있는 사람들은 그나마 형편이 나은거라고...

 

고난의 행군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저 조그만 흙더미에도 죽은 몸 뉘이지 못하고, 두만강에 쓸려 형체도 없이 사라져 갔을까?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한쪽은 추수를 기다리는 옥수수가, 또 한쪽은 죽은이의 묘지가 가득하다. 어제까지 저 옥수수밭에서 쉼없이 일하던 사람들이 오늘은 묘지 앞에 앉아 잠시 쉼을 누린다. 삶과 죽음의 경계가 경각에 달린 단 한 줄에 불과한 것을...

 

.
추석 날 아침, 산소앞에 도란도란 모여 앉은 북녘사람들의 마음이 아마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절절한 소망을 바라는 게 아닐까? 추수를 기다리는 황금벌 들녘도 장군님의 은혜요, 쌀로써 당을 받들라는 독재의 억압도 추석날 단 하루만큼은 두만강 깊은 물에 던져지기를 바라고 또 바래본다.

 

.

두만강 건너 멀리서 찍은 이 희미한 사진한장일지라도, 두고온 고향이 그리워 추석연휴 내내 우울히 홀로 눈물의 밤을 보낼 고향이 북쪽인 분들에게 아주작은 위안이라도 될수 있다면 그보다 더 큰 바람은 없을듯하다.  {글 사진 출처 :  페이스북 2019년 9월 14일]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