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6.9℃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9.6℃
  • 흐림울산 9.4℃
  • 맑음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5℃
  • 맑음고창 3.5℃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2.5℃
  • 구름조금보은 2.5℃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1인 미디어 산업 활성화, 중국 진출 유망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8월말 ‘1인 미디어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발표하고 성장 기반 조성, 산업 생태계 강화, 1인 미디어 저변 확대, 해외 진출 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1인 미디어 분야의 산업적 가능성을 조명하고 창작자간 소통 강화를 위해 서울시와 함께 민·관 합동으로 9월 6-7일 양일간 SETEC에서 2019 대한민국 1인미디어 대전을 개최했다.

 
1인 미디어 산업 활성화 단계에 있어 글로벌 역량 강화 및 해외시장 진출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본 행사에서는 중국 바이두 하오칸 비디오 안승해 부총경리의 ‘중국 동영상 시장 기회와 1인 미디어 진출 방법’에 관한 강연이 진행되었으며, 국내 크리에이터들의 중국 진출을 돕고 있는 한중 MCN 아도바(의장 안준한)의 1:1 상담 부스가 운영되었다.

 

중국 바이두 하오칸 비디오 안승해 부총경리는 “현재 중국 동영상 시장 규모는 계속 성장하고 있으며, 중국의 유튜브인 바이두 하오칸 비디오에서는 외국인 크리에이터들의 진입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하며, “하지만 언어적, 법적 문제 등으로 인해 외국인 크리에이터들이 단독으로 중국에 진출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인증된 MCN파트너들을 활용하길 바라며, 오늘 행사에서 자사 MCN파트너인 아도바와 직접 크리에이터 중국 진출에 대해 상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도바는 바이두 하오칸 비디오의 MCN 파트너로서 중국 진출 크리에이터를 모집하고 있으며 국내 크리에이터의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중국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굳은 의지를 밝혔다. 아도바 안준한 의장은 “국내 크리에이터들이 중국 영상 플랫폼에 진입하고자 할 때 발생하는 어려움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철저히 크리에이터 입장에서 생각하며, 채널 개설·인증·운영에 대한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아도바는 크리에이터가 국내 시장의 한계를 넘어 글로벌 어디에서나 자신의 잠재력을 터뜨릴 수 있도록 모든 도전을 응원하며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아도바의 중국 바이두 하오칸 비디오에 입주할 국내 크리에이터 모집 이벤트는 9월 16일 마감되며, 모집 신청은 아도바 홈페이지(www.adoba.net)에서 할 수 있다. 

 

#사회공헌저널#이노벤콘텐츠#창업컨설팅#중국진출#1인크리에이터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