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3 (토)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7.5℃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18.1℃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7.4℃
  • 구름조금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앙코르 와트 복원 참여한 한국, 협업 능력 뛰어나"

"한국의 문화유산 복원팀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기술력과 자료 분석 능력도 뛰어나지만, 다른 나라 전문가들과 협업하는 능력에서 정말 사람 마음을 움직이더군요."

최근 한국을 방문한 포엉 사코나(59· 사진) 캄보디아 문화예술부 장관은 지난 3년 동안 캄보디아의 세계적 유적 앙코르와트의 복원 정비 사업에 참여했던 한국 전문가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국제협력단과 한국문화재재단은 2015년부터 앙코르 유적 프레아피투(Preah Pithu) 사원을 복원하는 사업을 진행해 십자형 테라스 보수정비 공사, 현지 기술 교육과 기자재 지원 등을 진행했다. 한국이 직접 수행하는 첫 번째 세계유산 보존 사업이다.

서울에서 열린 프레아피투 사원 관련 국제 학술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포엉 장관은 "젊은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 팀이 기초 조사 연구에서부터 ICC-앙코르(앙코르 역사 유적의 보호와 발전을 위한 국제 조정회의)에 참여해 꼼꼼한 회의를 통해 일을 추진했다"며 "캄보디아의 중요한 유적 복원과 기술 전파에 도움을 준 한국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프레아피투 사원에 대해서는 "앙코르 유적 안에서도 유명한 코끼리 테라스 옆에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이번 복원이 앞으로 관광 사업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러시아와 프랑스에 유학해 식품공학 박사학위를 받은 포엉 장관은 캄보디아 국립기술대 총장을 지낸 과학교육자 출신이다. 포엉 장관은 "서울 공평동에서 옛 건물 유적을 강화유리를 덮어 보존하고 그 위에 빌딩을 지은 것을 보고 느낀 점이 많았다"고 했다. "문화유산도 보존하면서 발전을 추구하는 방법이었습니다. 캄보디아로 돌아가 문화예술 정책을 펼치는 데 좋은 영감이 될 것 같습니다."



배너

포토


유치원·병원이 왜 ‘비영리’여야 하나. . - 이병태
.유치원 사태의 본질적 문제는 교육사업이 비영리법인이라는 것이다.영리란 사업의 이윤을 추구하고 그 이익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여 경제적 이익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비영리 법인은 이윤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지 않지만, 비영리사업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비영리라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영리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학교법인과 의료법인을 일괄적으로 비영리로 못 박고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일반 병·의원이 정말 소비자 입장에서 다른 사업들과 다른가? 이런 비영리의 획일적 규제의 배경에는 돈을 버는 행위를 부도덕하게 보는 좌파적 사상이 짙게 배어 있고 기업의 순기능에 대한 무지가 깔려있다. 병원에 영리 행위를 허용하면 환자들에게 높은 비용을 청구하고 병들어 아픈 약자인 환자를 상대로 돈벌이에 혈안이 될 것이라는 가정이 깔려 있다. 학교를 영리화하면 학생들에게 돌아갈 돈이 투자자의 이윤으로 가서 교육이라는 신성한 일이 돈벌이의 대상이 된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그런데 병·의원이 정말 돈벌이에 관심이 없으면 지하철에 숱하게 깔려 있는 성형광고와 기타 무수히 많은 병원들 광고는 도대체 무엇인가? 병원 개업은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다.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