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1 (수)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2.4℃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1℃
  • 흐림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
기상청 제공

WEBF2018

WEBF 엔딩박람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다수업체 참여, 유익한 강연, 신선한 이벤트 , 해외의 주목

국내 최대 시니어복지 박람회 "SENDEX2018" 와 동시에 개최되는  세계엔딩산업박람회 "WEBF2018"은 한국장례전시 분야의 기사회생의 안타로 정착하고 있는 가운데 장례업체들의 대량 참가와 풍성한 부대행사로 업계와 일반인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4회의 전통과 풍성한 실적을 쌓은 'SENDEX2018'도 다양한 시니어 분야 업체들의 참가와 함께 풍성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어 동일시간, 동일장소에서 열리는 양 전시회의 시너지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WEBF2018"의 부대행사를 살펴보면

업계 전문인들과 교수들의 주제강연과 함께 한국의 전통 입관 시연이 기대되고 있는데 이시연을 기획하고 준비하는 김진태 장례명장은 실제 업무 현장에서 습득한 내용을 바탕으로 며칠을 두고 직원들과 함께 실물을 제작하는 열의를 보이고 있다.  또 국내 유수의 꽃업체 '용담화원' 유동균이사는 "제단장식의 과거,현재,미래" 란 주제로 그 동안 현장에서 실물 연혁을 쌓은 생화 전문가의 일가견이 기대되고 있다.

전문가 교수들의 강연은 업계에 꼭 필요한 주제로 3일간 빈틈없는 일정이 짜여져 있는데 특히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회장의  '일본장례문화산업 현황' 강연과 일본자연장 특히 해양장 전문기업 '하우스보트클럽' '무라타 마스미' CEO의 '일본해양장의 현황' 주제 강연도 이색적이다. 

또 추모문화의 격조를 높일 '하늘로 가는 길' 3중주와  '예효경 살풀이귀천무'가 준비되었다. 본지는 이러한 내용들을 한 눈으로 파악할 있는 일정표 겸 무료 초대장을 업계와 일반인들에게 널리 배포하여 편리한 일시를 택하여 전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 

그 동안 본지가 15년 동안 해외견학을 통해 보고 듣고 습득한 전시노하우를 충분히 발휘할 시간이 넉넉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우리 장례업계 활동무대가 앞으로 크게 확장되고 이를통해 업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신선한 도전의식을 불러 일으킬 비전이 진행되고 있는 점은 틀림없어 보인다. 
.




배너

포토


유치원·병원이 왜 ‘비영리’여야 하나. . - 이병태
.유치원 사태의 본질적 문제는 교육사업이 비영리법인이라는 것이다.영리란 사업의 이윤을 추구하고 그 이익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여 경제적 이익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비영리 법인은 이윤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지 않지만, 비영리사업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비영리라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영리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학교법인과 의료법인을 일괄적으로 비영리로 못 박고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일반 병·의원이 정말 소비자 입장에서 다른 사업들과 다른가? 이런 비영리의 획일적 규제의 배경에는 돈을 버는 행위를 부도덕하게 보는 좌파적 사상이 짙게 배어 있고 기업의 순기능에 대한 무지가 깔려있다. 병원에 영리 행위를 허용하면 환자들에게 높은 비용을 청구하고 병들어 아픈 약자인 환자를 상대로 돈벌이에 혈안이 될 것이라는 가정이 깔려 있다. 학교를 영리화하면 학생들에게 돌아갈 돈이 투자자의 이윤으로 가서 교육이라는 신성한 일이 돈벌이의 대상이 된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그런데 병·의원이 정말 돈벌이에 관심이 없으면 지하철에 숱하게 깔려 있는 성형광고와 기타 무수히 많은 병원들 광고는 도대체 무엇인가? 병원 개업은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다.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