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8.6℃
  • -강릉 24.8℃
  • 흐림서울 18.8℃
  • 박무대전 19.7℃
  • 연무대구 21.4℃
  • 박무울산 21.7℃
  • 박무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21.0℃
  • -고창 18.0℃
  • 박무제주 19.4℃
  • -강화 18.0℃
  • -보은 17.7℃
  • -금산 17.3℃
  • -강진군 18.3℃
  • -경주시 18.3℃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제63회 현충일에 부쳐

우리 삶이 풍요로울수록 사랑하는 가족과 떨어져 외롭게 산화해 간 젊은 넋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108년전 한일합방과 36년간의 피압박 일본은 지금도 원수처럼 여기면서 68년 전 처참하던 역사를 쉽게 망각하지 말자. 민족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용서 하되 잊지는 말자.  제63주년 현충일을 맞아 이름모를 산하에서  사라져 간 넋들에게 삼가 기립니다.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모윤숙                                     


나는 廣州 산곡을 헤매이다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을 만났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구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다섯 잚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내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핏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 위와 가시 숲을
이순신같이 나폴레옹같이 시저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멀리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같이 모스크바 크레믈린탑까지
밀어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오리지어 가까운 내 사람들과 함께
이 땅에 피어 살고 싶었나니
아름다운 저 하늘을 무수히 나르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노라
나는 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주검을 아는 이가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지어 넘어진 내 얼굴의 땀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로움을 위안해 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에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날으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또한 영광스러이 숨지었나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이슬 내리는 풀숲에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저 이름 모를 새들이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 위에서나
고생하는 내 나라의 동포를 만나거든
부디 일러다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나르는 봄나라 새들이여
혹시 네가 나르는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일러다오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이룬 소원 물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노예보다 항복보다 비겁하다
둘러산 군대가 다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오지 않으리라.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리와 사자떼가 강과 산을 넘는다
내사랑하는 형과 아우는 서백리아 먼길에 유랑을 떠난다
운명이라 이 슬픔을 모르는체 하려는가
아니다 운명이 아니다 아니 운명이라도 좋다
우리는 운명보다 강하다 강하다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 다리 그 붉은 단군의 피와 혼
싸울 곳에 주져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 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몸을 쓸어가고
저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가도
나는 유쾌히 이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운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품 햇빛에 반짝이는 어께의 표식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구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