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1℃
  • 구름조금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마약 밀반입·투약한 보람상조 회장 장남 징역 3년 선고

마약을 몰래 들여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상조업체 보람상조 최철홍 회장의 장남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는 3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모(30)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163만원 추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코카인과 엑스터시, 케타민 등을 밀수입하고 사용하는 등 범행의 종류에 비춰볼 때 죄질이 무겁다"며 "범행을 자백하고 있고, 5개월간 구금돼 뉘우치고 있다고는 하나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최 씨와 함께 기소된 A 씨는 징역 3년과 추징금 616만원, B 씨는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3년과 추징금 10만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B 씨는 12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도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8월 해외 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코카인 16.17g, 엑스터시 300정, 케타민 29.71g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달 22일 최 씨의 주거지에서 코카인 일부를 흡입하는 등 건네받은 마약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최 씨는 이밖에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코카인 1g을 1차례 매도하고, 필로폰과 유사한 물건을 2차례에 걸쳐 100만원을 주고 넘겨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군대 전역 뒤 상조회사에 입사해 장례지도사 공부를 하고, 망자 시신 염습을 하면서 사회 경험이 없는 30대 젊은 청년이 회의감을 갖게 됐는데 밖으로 털어놓지 못하고 가슴 속에 묻어둔 것이 문제가 됐다”면서 “피고인은 어떤 일이 있어도 다시 죄를 짓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최씨측 변호인의 변론이다.  국내 수만 명의 장례지도사들은 무엇을 느끼고 있을까?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