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9 (금)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9.5℃
  • 구름조금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4℃
  • 흐림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2℃
  • 흐림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조성욱 공정위원장 후보자 "공정경제 중추적인 역할" 언급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서울대 경영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조 후보자를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조 후보자가 임명되면 첫 여성 공정거래위원장이 된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취임 일성으로 ‘공정경제 추진’과 ‘국민 경제의 균형 발전’을 내세웠다.  업계에는 또 어떤 정책으로 영향을 줄지 관심사다.

 

조 후보자는 9일 오후 서울 소공동 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정위가 하는 여러 가지 역할이 있지만, 이번 정부에서는 ‘공정경제’를 추진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의 목표로 내세운 ‘공정경제 실현’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것이다. 전임자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정책 노선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기도 하다.

 

조 후보자는 공정거래조정원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공정위 직원들과 함께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공정위 주요 간부들과 상견례를 가졌다.  조 후보자는 또 "국민경제의 균형 발전이라는 것을 머릿속에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공정거래법은 과도한 시장지배적지위 남용과 독점 폐해를 방지하면서 국민경제의 균형발전을 목적으로 한다"며 "공정거래법 1조에서 밝히고 있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재벌개혁과 공정경제도 중요하고,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도 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