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화)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19.2℃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19.7℃
  • 구름조금보은 16.9℃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팔방미인 드론, 이제 농사도 짓는다

일본, 미국식 볍씨 공중 살포 드론 개발

일본이 드론을 이용해 모심기를 하는 최첨단농업을 선보였다.

3일(현지 시간) 웨지인피니티 등 일본 현지언론에 따르면 일본 후쿠시마(福島) 나라하(楢葉) 논에서 드론을 이용해 시범적으로 모내기를 했다. 

 

일본에서 최첨단농법으로 개발 중인 벼심기 드론.
▲ 일본에서 최첨단농법으로 개발 중인 벼심기 드론.

 

30아르(약 3000㎡) 규모의 논에 길이 2m 가까운 8개의 프로펠러로 움직이는 대형 드론이 날아서 하부에 장착된 탱크로부터 볍씨를 뿌려 수면이 일부만 빗방울이 떨어지는 것같이 거품이 인다. 옆에서 지켜보는 인근 농민들은 "굉장하네"라고 감탄한다. 드론이 살포한 볍씨는 후쿠시마현이 개발한 '하늘의 방울'이다. '히키라'와 '첫눈'에 비해 벼길이가 짧고 비료를 많이 주어도 잘 쓰러지지 않는 품종이다. 그만큼 수확이 많고 확실하게 뿌리를 내려 쓰러지지 않는 특성으로 드론 모심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쌀 생산 비용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게 인건비다. 이중 육묘와 모심기를 합한 비율이 30% 조금 안되지만 이 부분을 절감할 수 있다면 생산비용 저감효과가 크다. 

후쿠시마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일반적인 모심기를 공중 살포하는 기술을 일본에 도입하고 싶었다. 후쿠시마현은 논 규모에 맞춰 비행기가 아닌 드론으로 모심기를 하는 시도를 벌인 것이다.  

 

이번 시험 모심기를 주최한 곳은 쌀산업 혁신을 내건 타이라(田牧) 팜스 재팬이다. 쌀농사의 저비용화에 공중살포가 최적이라고 판단해 드론에 부착할 수 있는 파종기계를 개발 중이다. 이번 시험 살포에는 통상의 과립비료를 뿌리는 시판중인 장치를 사용했다. 볍씨의 공중 살포는 무인 헬기로 할 수도 있다. 다만 농업용 무인헬기 한 대가 1000만 엔 전후로 비싸다. 드론은 일반적으로 수십만 엔에서 수백만 엔으로 상대적으로 싸다.

 

볍씨를 탱크에 옮기는 시간과 살포 시간을 맞춰 30아르의 논에 뿌리는 데 걸린 시간은 10분 조금 더 걸렸다. 드론 개발사는 "볍씨를 살포할 수 있는 양을 지금의 3배 정도로 늘릴 수 있는 드론 파종기계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10아르당 작업 시간을 1분~1분30초로 단축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또 "이번에는 30아르였지만 살포할 수 있는 면적이 1㏊, 2㏊가 되었을 때의 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비용을 낮추고 많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는 100㏊ 정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향후 개발계획을 밝혔다. 

 

모심기에 인력을 모으는 게 점차 힘들어지면서 적은 인원으로 더 넓은 면적을 관리하며 논농사를 할 수 있도록 타이라 팜스 재팬과 혐력해 내년까지 드론 모심기 기계를 개발 중이다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