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19.7℃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하늘 길 개척자' 조양호 회장 영결식 엄수

"그 위대한 여정을, 그 숭고한 뜻을 이어 나가겠습니다"

故 조양호 회장의 영결식이 16일 오전 6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친인척 및 그룹 임직원의 애도 속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엄수됐다.


.
영결식은 고 조양호 회장에 대한 묵념 이후 진혼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시작됐다. 영결식 추모사를 맡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는 “그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항상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길로 저희를 이끌어 주셨던 회장님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아직도 선하다”고 슬픔을 전하며 “회장님이 걸어온 위대한 여정과 추구했던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현정택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도 추모사에서 “해가 바뀔 때마다 받는 소중한 선물인 고인의 달력 사진을 보면, 그가 세상을 바라보는 순수한 눈과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회상하며 “오늘 우리는 그 순수한 열정을 가진 조양호 회장을 떠나보내려 한다”고 영원한 이별의 아쉬움을 표했다.

추모사 이후에는 지난 45년동안 수송 거목으로 큰 자취를 남긴 조양호 회장 생전의 생생한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물이 상영됐다. 영결식 이후 운구 행렬은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고 조양호 회장의 평생 자취가 묻어 있는 길을 지난다.

특히 대한항공 본사에서는 고인이 출퇴근하던 길, 격납고 등 생전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추억이 깃들어 있던 곳곳을 돌며 이별을 고한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본사 앞 도로와 격납고 등에 도열하면서 지난 45년동안 회사를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시키고 마지막 길을 조용히 떠나는 고 조양호 회장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할 예정이다.

이날 고 조양호 회장은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돼 아버지인 한진그룹 창업주 조중훈 회장, 어머니인 김정일 여사 곁에서 영원히 잠든다. 
.


석태수 한진칼 대표 추도사 전문  

추 도 사  

회장님,  

지난 세월, 
회장님께서 참 많은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줄 알았습니다.  

회장님께서 말씀을 해주실 수 있는 날들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을 줄 알았습니다.  

회장님,  

저희는 지금 길을 잃은 심정입니다.  
어디로 가야 할지, 어떻게 가야 할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안개 속에 있는 듯 합니다.  

회장님의 등을 바라보며  
회장님 가시는 길을 따라 함께 걸어온 저희들 입니다.  

앞서 가시는 회장님의 등 뒤로 만들어진 그늘은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들의 땀을 식혀주는  
시원한 쉼터와도 같았습니다.  

그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항상 누구도 생각지 못한 새로운 길,  
더 좋은 길로 저희를 이끌어 주셨던  
회장님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그 길을 따라가기에만 급급해  
회장님 등에 짊어지신 무거운 짐들을  
함께 들어드리지 못한 저희들 입니다.  

회사를 위해, 
나라를 위해  
오로지 수송보국 일념으로 묵묵히 걸어오셨건만,  
모진 환경과 험한 풍파로 인해 
회장님 스스로 감당 하셔야만 했던 삶의 무게는  
감히 저희가 상상도 못할 만큼 무거웠을 것입니다.  

이제야 어렴풋이 느껴지는 그 무게에  
저희의 가슴은 한없이 무너집니다.  

사랑하는 회장님,  
남아있는 저희 모두는 회장님께 빚을 진 사람들입니다.  
이제, 그 빚을 갚는다는 마음으로  
저희 모두는 걸어 나아가려 합니다.  

여전히 황망하고 비통하지만,  
살아 생전 회장님께서 남기신  
그 뜻 깊은 발자국들을 더듬어  

회장님께서 걸어오신 그 위대한 여정을,  
회장님께서 추구해 오신 그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 나가겠습니다.  

그것이 저희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회장님을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자,  
회장님께서 저희들에게 맡기신  
마지막 사명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회장님을 만나고 회장님을 모시며,  
하늘로 바다로 육지로  
대한민국의 경제 영토를 확장하는 일에  
함께할 수 있었던 지난 시간들은  
저희 모두에게 크나 큰 축복이었습니다.  

회장님,  
그토록 사랑하시고 동경하셨던 하늘에서  
이제는 걱정 없이, 고통 없이 평안히 지내십시오.  

회장님 사랑합니다.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