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맑음동두천 14.7℃
  • 맑음강릉 12.5℃
  • 연무서울 14.4℃
  • 연무대전 15.4℃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1.6℃
  • 연무광주 12.5℃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9.7℃
  • 연무제주 11.5℃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4.2℃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화장장도 즐거움 주는 공간 될 수 있어"

일본 건축거장, "주변 사회와 어울리는 설계를 해야"


일본 규슈(九州)의 작은 마을 나카쓰(中津)시에 위치한 고즈넉한 공원처럼 보이는 '바람의 언덕' 정체는 화장장이다. 바깥 잔디에서는 아이들이 뛰어다닌다. 명상 시설 같은 내부에 들어선 이들은 죽음과 이별을 차분히 고찰할 시간을 얻는다. 어디에서도 환영받기 어려운 화장장은 그렇게 주변과 녹아든다. 이는 건축의 장소성, 즉 건물이 들어설 장소와의 어우러짐을 중시하는 마키 전 교수 철학을 보여준다. 

25일 서울 광화문 한중일협력사무국(TCS) 주관한 '동아시아 현대건축과 로쿠스 디자인'을 주제로 열린 건축포럼에서 연사로 등장한 마키 전 교수가 PPT에서 소개한 에 있는 '바람의 언덕' 소개였다. 그는 "이곳을 방문한 사람이 '평화롭게 죽을 수 있겠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저도 7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여러 일을 했지만, 그러한 이야기를 들을 기회는 많지 않지요." 라고 말했다.

마키 후미히코(91) 전 도쿄대 교수는 일본의 중요한 건축 이론인 메타볼리즘을 이끈 주역 중 한 명이다. 그는 1993년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건축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받았다. 아흔이 넘었음에도 현역으로 활동하는 점이 그를 더 전설로 빛나게 한다. 교토국립근대미술관, 도쿄 스파이럴빌딩, 9·11 테러로 무너진 세계무역센터 터에 지은 4WTC 등 굵직굵직한 대표작이 많다.

마키 전 교수는 이날 별도로 진행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도 "완성된 건물은 수십 년 이상 그곳에 있는 만큼 사회와 어우러질 수 있는 건물을 지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세상에 똑같은 장소는 한 군데도 없습니다. 그 건물이 들어설 장소에 맞게, 어떠한 요소를 끄집어내서 건축물을 완성할 것인가는 해당 건축가에게 주어진 과제입니다." "화장장이라고 해도 시민이 즐거워하는 공간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건축물이 사회와 어우러진 또 다른 사례로 25년에 걸쳐 지어진 도쿄 힐사이드 테라스를 들었다. 주거·상업·사무 공간을 망라한 이곳은 가로수를 비롯한 주변 환경과 건물 관계를 세심히 고려해 설계된 것으로 유명하다. 이러한 건축의 장소성은 '휴머니즘'과 이어진다. 

"현재 건축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휴머니즘 건축입니다. 건축과 그 장소가 그 주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어야 합니다. 지금까지도 저는 그렇게 해왔고, 앞으로도 이를 염두에 둘 계획입니다." [출처 : 연합뉴스 발췌]



배너

포토


의사에게 희생 요구하는 것도 폭력
사실 적성이니 사명이니 무슨 생각으로 그랬겠나. 돈을 벌고 싶어서 의·치대에 관심을 가졌고, 그 중에 서도 돈을 벌 때까지 더 오랜 시간 수련해야 하며 ER 근무까지 있는 의과대학보다, 조기에 수익창출이 시작되며 일의 고됨도 비교적 낮아 보였고 비급여 항목이 많았던 치과대학에 매력을 느꼈을 뿐이다. 한때 치대 입시가 의대 이상이던 시절도 있을 정도였으니, 당시로선 재무관리적 사고를 내재화한 합리적 경제인의 판단이었다. 어쨌든 그때 높은 확률로 고정수익이 예상되는 치과대학보다, 미래 직업과 기대소득이 확정되지 않은 일종의 위험자산이라 할 수 있는 서울의 인문대, 사회대를 택한 것도, 결과론적인 관점이지만 지금 보면 경제적으로도 최악은 아닌 선택이었다. 무엇보다 시골생활 6년을 못 버티고 옮겼을 것이다. 실제 그런 이유로 지방국립의대를 다니다 온 대학 동기도 있었던 때이니. 2. 그런 상상과는 사뭇 다른 광경들을 본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의사 피살에 이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과로사. 환자에게 살해당한 정신과 의사의 유족은 원망하기는 커녕 조의금 1억 원을 기부했으며, 일 주일에 한번 퇴근하는 격무에 시달리다 과로사한 국립중앙의료원 센터장의 유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