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7℃
  • 흐림강릉 12.6℃
  • 서울 14.4℃
  • 안개대전 13.6℃
  • 대구 15.2℃
  • 흐림울산 16.5℃
  • 광주 14.1℃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2.7℃
  • 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2.3℃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마을주민들,'우리가 장난감이냐?' 제천시립 화장장 후유증

충북 제천 시립화장장이 들어선 송학면 포전리 마을주민들이 화장장 운영 보상 차원으로 시가 약속한 지원금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제천시 등에 따르면 포전리 마을회는 약속한 지원금을 주지 않으면 내달 12일까지는 시립화장장을 이전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마을회는 시청 주변에 화장장 이전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걸고 조만간 집단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또 제천과 단양, 영월 등 제천 시립화장장을 이용하는 장례식장 10여곳에 "제천시가 마을회와 협약한 내용을 이행하지 않아 화장장 폐쇄에 나설 것"이라는 공문을 보냈다. 마을회는 "제천시가 시립화장장과 관련해 약속했던 지원금을 제대로 집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제천시는 2008년 화장장 운영을 반대하는 마을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보상 차원에서 2012년까지 16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마을회가 구성한 주식회사 해피포전이다. 이 회사는 화장장 위탁운영을 포함해 다양한 수익사업을 벌여왔다. 하지만 2012년 일부 주민이 해피포전의 불투명한 보조금 집행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갈등이 불거졌다. 주민 간 고소·고발이 오간 끝에 제천시는 화장장을 직영체제로 전환했다.

이러는 과정에서 제천시가 지원하기로 했던 160억 중 100억원만 집행됐다. 마을주민들이 한우를 들이는 등의 사업에 쓰기로 했던 60억원은 아직 지원되지 않고 있다. 제천시는 이런 용도에 나머지 지원금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법적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며 최근 시의회에 '제천시 장사시설 주변 지역 주민지원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안'을 제출했다.

시의회는 그러나 사업의 적정성 등을 검토해야 한다며 이 조례안 처리를 보류했다. 시 관계자는 "조례안 통과가 보류되자 마을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한 것"이라며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의사들의 분노와 변화가 안타깝다.........- 조용수
8살 아이가 죽었다. 사망 원인은 횡격막 탈장으로 인한 저혈량성 쇼크. 환아는 2주일간 4번이나 병원을 찾았으나, 변비라고만 들었다. 간단한 처치만 하고 퇴원했다. 그런데 낫지 않았다. 복통이 계속되어 5번째로 병원을 찾았고, 거기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병명은 고작 변비가 아닌 횡격막 탈장이었고, 손 쓰기엔 이미 늦은 상태였다. 몇시간 후 아이는 숨을 거뒀다. 법원의 판단은 사망의 직접원인을 횡격막 탈장으로 보았다. 모든 생각의 과정은 여기서부터 출발했을 게 틀림없다. 환아가 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탈장 치료였다. 탈장은 현대의료로 치료가 어렵지 않은 질병이다. 그렇다면 과연 그 질환을 진단하는게 불가능했을까? 4번의 병원 진료 과정에서 횡격막 탈장을 전혀 알아낼 수 없었을까? 여기서 탈장을 의심할만한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면, 의사들에겐 어떤 책임도 물을 수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법원은 꼼꼼히 진료내역을 살폈고, 첫번째 병원 기록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낸다. 처음 병원 내원 당시 흉부 x-ray에 흉수 소견이 있었다. 나는 자료가 없어서 모든 과정을 명확히 알지 못한다. 드러난 정보로 추정만 해 볼 따름이다. 법원은 여러 의무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