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 흐림동두천 7.3℃
  • 구름조금강릉 11.2℃
  • 흐림서울 7.7℃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1.8℃
  • 연무부산 13.9℃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5℃
  • 흐림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2.7℃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국 고위관리, 한국장사시설 견학차 방한

호남성 민정청 부청장, 호남성 장례협회 회장 등 7명

중국 후난성(湖南省) 민정청 부청장과 사무장, 후난장례협회 회장을 포함한 일행 7명이 지난 31일 방한하여 11월 1일 국내 대표적인 장례시설을 견학했다.





지난 5월 홍콩의 유력 컨설팅업체인 PNP주식회사는 MOU관계에 있는 본지에 의뢰하여 해당 중국인의 방한을 주선해 달라고 요청해 왔고 이에 응하여 본지가 초청장을 보낸 결과였다.

먼저 공영 장례시스템으로 서울시립승화원 견학시에는 박상하 시설팀장이 영상자료를 통해 브리핑한후 화장시설을 돌아보았다. 다음으로 병원장례식장으로는 인천 소재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하여 김영리 부사장과 박영빈 본부장의 준비와 안내로 한국에만 있는 병원장례식장의 이모저모를 살펴 보았다. 


.

.

.
중식후 전문장례식장으로 최근 오픈 기념식을 가진 쉴낙원김포장례식장을 찾게 되었는데 박용덕 대표이사와 박현태 관리본부장, 박은정 상임이사를 비롯한 여러 분야 팀장들이 성의를 다하여 시설을 안내하며 브리핑해 주었는데 중국 관리 일행이 상당히 깊은 인상을 받은 것 같았다. 


.

.

.
우리나라로 말하며 부지사급에 해당하는 호남성(湖南省) 민정청(民政廳) 'Deng Lei' 부청장은  그들의 대민정책에 필요한 운영 방법이나 시스템 관련사항을 가는곳마다 집중적으로 질문하는 모습이었다. 

중국의 사회복지 관련 고위 관리가 한국의 장례문화시설 견학을 위해  6개월 앞서 명단과 함께 요청을 해온 것을 보면 모든 분야에서 세계를 벤치마킹하기에 여념없는 열성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본 중국관리들의 견학에는 예효경 김익한 대표가 동행했다. 
.




배너

포토


의사들의 분노와 변화가 안타깝다.........- 조용수
8살 아이가 죽었다. 사망 원인은 횡격막 탈장으로 인한 저혈량성 쇼크. 환아는 2주일간 4번이나 병원을 찾았으나, 변비라고만 들었다. 간단한 처치만 하고 퇴원했다. 그런데 낫지 않았다. 복통이 계속되어 5번째로 병원을 찾았고, 거기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병명은 고작 변비가 아닌 횡격막 탈장이었고, 손 쓰기엔 이미 늦은 상태였다. 몇시간 후 아이는 숨을 거뒀다. 법원의 판단은 사망의 직접원인을 횡격막 탈장으로 보았다. 모든 생각의 과정은 여기서부터 출발했을 게 틀림없다. 환아가 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탈장 치료였다. 탈장은 현대의료로 치료가 어렵지 않은 질병이다. 그렇다면 과연 그 질환을 진단하는게 불가능했을까? 4번의 병원 진료 과정에서 횡격막 탈장을 전혀 알아낼 수 없었을까? 여기서 탈장을 의심할만한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면, 의사들에겐 어떤 책임도 물을 수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법원은 꼼꼼히 진료내역을 살폈고, 첫번째 병원 기록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낸다. 처음 병원 내원 당시 흉부 x-ray에 흉수 소견이 있었다. 나는 자료가 없어서 모든 과정을 명확히 알지 못한다. 드러난 정보로 추정만 해 볼 따름이다. 법원은 여러 의무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