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4 (일)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9.1℃
  • 박무대전 6.9℃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9.6℃
  • 박무광주 9.5℃
  • 구름조금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4.7℃
  • 구름조금강화 5.9℃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WEBF

중국 전시산업, 양적·질적 성장 폭발적

행정·자금지원 적극, 한국도 전시산업 발전 서둘러야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상하이지부가 2일 발표한 ‘중국 전시산업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개최된 경제·무역 관련 전시회는 총 3,663회, 1억 2,379만㎡로 전년대비 각각 41.4%, 50.9%의 폭발적인 증가율을 기록했다. 작년 기준 중국의 전시장 수는 153개, 면적은 935만㎡로 심천국제전시센터(50만㎡, 올해 완공예정, 세계1위 규모), 상해 국가회전중심(40만㎡, 2015년 완공, 세계2위), 서안사로국제전시중심(40만㎡, 건설 중) 등 매머드급 전시장이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중국은 전시장 규모 및 전시회 개최횟수 등 양적 성장 외에도 주요 전시회 육성 등 질적인 성장에도 노력하고 있다. 2001년부터 상해에서 개최된 ‘식품·음료 전시회(SIAL CHINA)’는 식품 관련 대표적인 국제전시회로서 참가국가, 기업, 방문객 수가 매년 확대되고 있으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MWC)’는 전 세계적으로 손에 꼽히는 대표 모바일 전시회로 자리 잡았다. 또한 1985년부터 개최돼 온 ‘상해모터쇼’는 이미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와 함께 세계 3대 모터쇼로 성장했다.


보고서는 거대시장에 기반한 규모의 경제 외에도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전시지원정책을 전시산업의 성공요인으로 꼽았다. 중국은 국가급 정책을 통해 행정심사 간소화, 세계적인 전시도시 육성 등을 추진하고 성시급 정책으로 자금 지원을 통한 국제 전시회 유치 및 국내 산업 육성 등을 독려하고 있다.

 무역협회 상하이지부 서욱태 지부장은 “중국은 전시회 주최기관의 국적을 불문하고 지원 정책이 동일해, 국내 전시·학회 주최자에 대해서만 지원하는 한국과 대조된다”면서 “우리 전시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형 국제전시회를 적극 유치하는 한편 더 포괄적이고 실질적인 전시지원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배너

포토


고령친화산업을 성장동력으로 활용하자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고령화가 우리사회의 중요한 특징으로 자리를 잡은 지는 이미 오래되었다. 2017년 현재 65세 이상 노인은 전체인구의 13.8%이며, 앞으로 이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20년 15.6%, 2025년 20.8%, 2030년 24.5%, 그리고 2035년에는 28.7%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고령화의 급진전은 대체로 경제활력의 저하와 복지지출 수요의 증가로 이어진다는 것이 일반적 통념이다. 그러나 우리의 대응 여하에 따라 고령화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긍정적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는 바, 그 방안이 바로 고령친화산업의 활성화다. 고령친화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은 2006년 ‘고령친화산업 진흥법’이 제정되면서 본격화되었다. 이 법에 따르면 고령친화산업은 ‘고령친화제품 등을 연구·개발·제조·건축·제공·유통 또는 판매하는 업’이며, 고령친화제품은 ‘노인을 주요 수요자로 하는 제품 또는 서비스’로 정의되고 있다. 또한 이 법은 고령친화제품의 품질향상, 전문인력의 양성, 고령친화산업 연구개발, 고령친화산업 표준화, 국제협력 및 해외시장 진출의 촉진,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의 설립·지정, 금융지원 등의 분야에서 국가의 책임을 명시하고 있다. 고령친화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