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1 (수)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 장례문화를 한층 업그레이드한 자부심

프리드라이프, 쉴낙원김포장례식장 그랜드오픈

.

한국의 장례문화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이 우수하다는 사실은 실제로 우리 현장을 답사한 사람들의 고백을 기자는 자주 듣는 편이다. 장례문화산업 발전에 한창 발돋움하고 있는 중국과 동남아 여러나라들이 한국을 벤치마킹하는데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도 기자는 익히 알고 있다. 거기에 한층 더 자부심을 갖게 하는 장례문화 발전 과업을 일차로 선보인 프리드라이프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 특히 수 십 회의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를 통해 구축해온 해외의 전문가 CEO들에게 어깨에 힘주며 자랑할 거리를 하나 더 창조해 준 데 대한 고마움은 유별난 심정이다. 실제로 기자는 박헌준 회장과 인사를 나누면서 이 점을 강조하며 축하의 말을 건네기도했다. 

.


.


.

프리드라이프를 높이 사고 싶은 또 하나는 장례문화에 대한 남다른 인식과 발전에 기여하는 실천을 사업장 현장에서 선보이고 있다는 사실이다. 전통상.장례전문가 정종수 전 민속박물관장을 책임자로 모시고 아담하게 꾸며 논 '한국장례문화전시관'을 바라보는 기쁨은 우리업계 모두의 하나같은 마음이리라 믿고 싶다


본지는 쉴낙원의 그랜드오픈을 진심으로 축하하는 의미에서 마침 본지와 관련하여 곧 방한할 예정인 중국 후난성 고위 공무원 일행에게 쉴낙원김포장례식장을 견학 시킬 예정으로 있다.

 .


이하 지난 19쉴낙원김포장례식장에서 거행된 그랜드오픈 행사를 회사 홈페이지를 인용하기로 한다.

 

 프리드라이프, 300억 들여 '결혼식장 같은 장례식장' 완성

 

프리드라이프가 19일 경기 김포 풍무동에 오픈한 '쉴낙원'. 프리드라이프는 300억원을 투입해 결혼식장 같은 장례식장인 쉴낙원을 만들었다.

 


"왜 장례식장은 문화공간, 편의공간이 될 수 없나요?" 상조업계 1위 업체 프리드라이프 박헌준 회장이 호텔식 복합장례문화공간 '쉴낙원'을 만들게 된 물음이다. 박 회장은 이를 위해 장례 문화 선진국인 미국과 일본, 유럽 여러나라를 다니며 17년 간 장례 공간에 대해 연구했다. 그의 바람을 담은 결혼식장 같은 장례식장이 경기도 김포에 들어섰다. 300억원을 투입해 기존 김포 장례식장을 리모델링했다.

 


프리드라이프는 19일 경기 김포시 풍무동에 위치한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서 호텔식 복합장례문화공간 '쉴낙원' 그랜드 오픈식을 개최했다. 박헌준 프리드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등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쉴낙원은 상조업계 1위 기업 프리드라이프가 론칭한 국내 최초 복합장례문화공간 브랜드다. '영원한 안식처로 안내하는 아름다운 이별의 플랫폼'의 의미를 담았다.박 회장은 기념사에서 "프리드라이프의 17년간 노하우를 결집한 쉴낙원을 통해 우리나라에 밝고 아름다운 이별 문화를 정착시키고, 나아가 인류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사를 맡은 정운찬 KBO 총재도 "추모공간을 혐오시설이 아닌 고품격 문화공간으로 승화시켰다"고 추켜세웠다.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은 총 7500규모로 지하 1·지상 2층으로 지어졌다. 여덟 개 빈소와 영결식장 외에도 게스트룸, 카페, 장례문화전시관, 제사실 등 문화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췄다. 그리스 신전을 연상케 하는 외관과 전통 문양이 어우러진 인테리어, 고급화된 입식·다다미식 접객실 등을 도입해 고객 편의를 강화했다. F&B서비스는 CJ프레시웨이와 함께한다. 전문업체의 노하우를 통해 서비스 품질과 안전성을 제고한다는 취지다


복합장례문화공간을 표방한 만큼 전체 시설의 30% 이상을 문화체험 공간으로 설계했다.한국장례문화전시관을 두어 장례의 역사와 전통을 공유한다. 청년 작가들의 미술작품을 전시한 갤러리를 상시 운영한다. 특히 한국장례문화전시관장으로 30년 경력의 정종수 전 국립고궁박물관장을 초빙했다.

 

'쉴낙원 메모리얼 세리모니' 패키지도 특징이다. 쉴낙원 메모리얼 세리모니에는 음향장비와 조명이 갖춰진 국내 유일의 무대형 영결식장 셋팅 및 전문 사회자의 진행, 종교별 맞춤 서비스·플라워 로드 장식·의장대 퍼레이드 및 동행서비스 등 의전노하우가 담겼다. 프리드라이프는 전국 상조업체 중 자산총액 및 선수금 규모 1위다. 우수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업계 최초 7년 연속 흑자경영을 달성한 프리드라이프의 작년 말 기준 자산총액은 7296억원, 지난 3월까지의 선수금은 7479억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다.


배너

포토


유치원·병원이 왜 ‘비영리’여야 하나. . - 이병태
.유치원 사태의 본질적 문제는 교육사업이 비영리법인이라는 것이다.영리란 사업의 이윤을 추구하고 그 이익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여 경제적 이익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비영리 법인은 이윤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지 않지만, 비영리사업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비영리라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영리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학교법인과 의료법인을 일괄적으로 비영리로 못 박고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일반 병·의원이 정말 소비자 입장에서 다른 사업들과 다른가? 이런 비영리의 획일적 규제의 배경에는 돈을 버는 행위를 부도덕하게 보는 좌파적 사상이 짙게 배어 있고 기업의 순기능에 대한 무지가 깔려있다. 병원에 영리 행위를 허용하면 환자들에게 높은 비용을 청구하고 병들어 아픈 약자인 환자를 상대로 돈벌이에 혈안이 될 것이라는 가정이 깔려 있다. 학교를 영리화하면 학생들에게 돌아갈 돈이 투자자의 이윤으로 가서 교육이라는 신성한 일이 돈벌이의 대상이 된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그런데 병·의원이 정말 돈벌이에 관심이 없으면 지하철에 숱하게 깔려 있는 성형광고와 기타 무수히 많은 병원들 광고는 도대체 무엇인가? 병원 개업은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다.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