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수)

  • -동두천 25.1℃
  • -강릉 20.4℃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8.9℃
  • 박무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31.1℃
  • 흐림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1.8℃
  • -강화 27.5℃
  • -보은 29.1℃
  • -금산 29.6℃
  • -강진군 28.5℃
  • -경주시 31.6℃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고도원의 아침편지, 힐링공동체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시작

(하늘문화신문)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한울타리 소울패밀리’를 시작한다.

‘한울타리 소울패밀리(이하 소울패밀리)’는 국내, 더 나아가 전 세계에 있는 사람들이 서로 만나고 교류하면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느슨하지만 강력한 힐링공동체이다. 서로의 몸과 마음, 영혼을 서로 연결하고 교류하는 프로젝트형 기부 플랫폼이다.

‘고도원의 아침편지’로 유명한 작가 고도원이 설립한 ‘아침편지문화재단’은 국내 최고의 명상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을 운영하며 대한민국에 생활명상을 뿌리내리고, ‘링컨학교’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꿈과 비전을 심어주는 등 사회 곳곳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번에 시작하는 ‘한울타리 소울패밀리’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건강, 사람과 자연, 사람과 과학, 가족과 가족이 ‘소울패밀리’로 연결되어 서로 만나고 교류하면서 건강하고 아름다운 꿈과 꿈너머꿈을 이루어가는 공동체 플랫폼으로 여섯가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소울패밀리의 여섯가지 프로젝트는 암싸이 소울패밀리,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 C.A 소울패밀리, 아버지센터, 사람 살리는 자연농 소울패밀리, 디지털 스마트 빌리지로 매우 원대하다. 아침편지 문화재단은 소울패밀리의 첫걸음으로 ‘암싸이’와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로 시작한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이자 깊은산속 옹달샘 주인장인 고도원 작가(이하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의 아내 강은주 여사는 지난 2016년 10월, 유방암 4기를 판정받고 다시 혈액암 4기로 전이된 최악의 상황에서 투병하여 3월 완치판정을 받은 바 있다. ‘암싸이’는 강은주 여사가 암을 이겨낸 1년 6개월의 과정과 옹달샘에서 축적한 건강치유 프로그램의 노하우를 집약하고 체계화시킨 프로젝트다.

고도워 이사장은 “제 아내가 암을 이겼던 과정, 옹달샘과 인연이 되어 암을 극복해 낸 수많은 분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옹달샘을 암과 싸워 이겨내는 치유와 위로와 교육의 공간으로 만들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암싸이’는 암에 걸린 본인은 물론 부모나 배우자, 자녀 등 환자 가족들과 간병인에게도 진정한 위로와 자신감을 안겨주는 ‘힐링’ 프로젝트다.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는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지난 7년 동안 청소년 캠프인 ‘링컨학교’를 운영하는 동안 1만여명이 넘는 청소년들이 그들의 가슴에 ‘북극성’을 찍고 새로운 꿈과 도전의 길을 나서는 것을 보면서 ‘우리의 미래는 청소년에게 있다’는 생각이 계기가 되었다.

깊은산속 옹달샘에 청소년 꿈 수련센터 본부를 설립하고 지구촌 곳곳엔 이를 확장하여 미래를 꿈꾸고, 공부도 하고, 명상도 하고, 마음치유를 하며 참다운 쉼을 배우고 국내외의 좋은 친구를 만나 꿈의 네트워크를 가지는 것은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가 청소년들에게 물려줄 소중한 유산이다.

소울패밀리는 프로젝트형 기부 플랫폼이기도 하다. 소울패밀리에는 공동체의 꿈이 프로젝트 형태로 각각 담긴다. 기부와 후원으로 모금된 금액은 자신이 직접 지정한 프로젝트를 위해 사용된다. 기부에는 후원 자체에 의미를 두는 ‘후원형 기부’, 자신 또는 지인이 수혜자가 될 수 있는 ‘혜택형 기부’, 장래에 수익이 생길 수도 있는 ‘투자형 기부’ 등 프로젝트 성격에 맞는 여러 형태로 운영된다.

소울패밀리 정기후원 모집은 7월 10일부터 정식으로 시작된다. 세계에 하나뿐인 힐링공동체 플랫폼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소울패밀리의 영예로운 설립회원 ‘퍼스트무버’를 기다린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